검색 폼

BLOG Here are some topics that have been on our mind lately.

[] [인재이야기1] 채용면접은 될 수 있는 한 오래 보자.
24 August 2009 by http://bit.ly/JjzfuR

CBP1024717_P

어제 웹디자이너 면접을 한 명 봤다.

프로파일은 부족했지만, 포트폴리오가 조금 맘에 들어 우선 면접을 보자고 했다.

그런데 면접이 길어질 수록 엉덩이를 계속 들썩 거리며 안절부절 못하더라.
그러면서 하는 말…

웹디자이너 (몸을 약간 삐꼬면서)
“이렇게 길게 하는 면접은 처음보네요~~”

우리
“우리는 2시간씩 본 적도 있는데… ㅡㅡ;;”

면접은 최소한  1시간 이상 봐야 된다. 오늘 그 것을 다시 한번 느꼈다.
여기서 그 사람의 또 하나의 특징이 나온다.

인내심과 끈기.

p.s. 면접 끝나고 사람들과 그 사람에 대해 평가하던 중… 막내 팀원이 말한다.

“아놔… 저 면접 때는 2시간 봤어요!! 그 때  티셔츠가 다 젖었었거든요.”

webactuallyhttp://www.webactually.com

웹액츄얼리팀은 '워드프레스'를 이용해 개인/기업을 위한 '브랜드페이지'를 제작하고 웹디자인 관련 책을 번역 출판합니다. 그것도 즐겁게.

Comments

  • David

    Well, I certainly agree with you. Perhaps, He or she needed to go to washroom.

  • jtkim

    인터뷰는 오래 하는거 보다는 다양한 장소에서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게 함으로써 인터뷰이를 자주 접하면서 알아가는 것도 나쁘지 않을듯요~
    - 웹엑츄얼리에 관심이 가기 시작한 jtkim~

  • jhkang

    jtkim님. 저희에게 관심가져 주셔서 감사합니다. ^^;;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jtkim님께서 말씀하신 부분 맞습니다~ 저희도 그렇게 생각합니다. 인재를 구별할 수 있는 방법은 참 많은 것 같습니다. 저희는 아직 작은 조직이라 더 하고 싶은 방법도 많으나 아직은 그렇게 못하고 있는 것도 있습니다. 저희가 작은경험으로는 40~50분만 넘어가도 바로 엉덩이 들썩 거리는 면접자를 볼 수 있습니다. 짜증도 섞이면서요. 우선 1차적으로 그런걸로나마 최대한 구별해내고 있습니다. ㅡㅡ;; 저희에게 많은 관심을 부탁드립니다~~

  • neorand

    굉장해 재미있어 보이는 군요. :)

  • Rachel

    흠.. 근데 인터뷰를 그렇게 오래 할 필요가 있을까요?
    사람 진을 다 빼놓겠네요….

    • webactually

      네 그렇습니다^^ ;;; 하지만 그것도 하나의 면접 방법이 될 수 있더라구요.

  • 양용성

    물어볼게 많군요.. 사람을 잘 뽑는 일이 너무 중요한 일인건 확실하니깐요

    • webactually

      네 저희 같이 작은 회사는 한 사람 한 사람의 역활이 너무 소중하기 때문에…. 신중할 수 밖에 없더라구요.

  • 강대중

    꼭 오래가 중요한 것은 아니죠. 짜임새를 만들지 못하면 자신 시간을 때우는 비효율적인 모습이 나올 수 있습니다. 회의시간도 짧게 면접도 짧게…근무시간도 짧게~ 효율화를 위한 노력을 해주세요! 시간으로 때우려 하지 마시구요^^ 피드백에 대한 경청의 자세는 되어있으시겠죠?

    • webactually

      네~ 강대중님 맞는 말씀이십니다! 저희도 면접으로 업무나 퇴근시간에 영향을 받는 것을 원치 않거든요^^ .
      저희는 학력이나, 경력만을 기준으로 채용을 하고 있지 않기 때문에… 지원하신 분의 다각적인 면을 보기 위해 질문을 많이 하고 있습니다.
      같은 포지션으로 여러번 면접을 보게되는… (있어서는 안될)비효율을 줄이려면,
      저희 회사와 함께 오래 할… 또, 저희 회사와 비젼을 같이 할 수 있는 분을 찾기위해 꼼꼼히 체크하는 것도 장기적인 면에서는 효율적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아직은 작은 팀으로 이루어진 회사라 현재까지는 엉덩이 무거우신 분이 저희가 원하는 인재상중에 하나입니다. ^^

  • http://www.facebook.com/people/Seok-Kim/1110572624 Seok Kim

    ㅇㅇㅇㅇㅇ

  • http://www.facebook.com/people/Seok-Kim/1110572624 Seok Kim

    면접시간이 긴 것에 비해 핵심이 없었나보네요. 내용이 되었거나 절차가 되었거나

    면접시간이 몇 시간이 되던지 그냥 꾹~ 눈치나 보면서 기다리는 것은 이시대에 경쟁력이 있는 사람은 아니죠. 기존 체제와 권위에 순응하여 족쇄에 채워진 존재일 뿐

    면접이라는 것이 과수원에서 과일고르는 것 처럼 한 쪽에서 저울질 하는 것이 아닌 만큼 무엇을 어느정도 시간에 맞춰서 할지, 무엇을 할지 미리 알려줬어야 되었다고 보여집니다.
    클라이언트였다면 절대 면접자 대하듯이 하진 않았겠죠.

    채용과정이 너무 일방적인것이 문제인것 같네요.
    면접자가 좀 쑤셔 했다면 면접자에게는 기업이 이미 탈락되었는 의미겠죠.
    본인의 의견을 말한 면접자가 본인은 2시간 넘게 면접했었다는 직원보다 나아 보입니다.

    직원의 이직율은 얼마나 되고, 직원의 회사에 만족감은 얼마나 되나요? 여전히 면접자의 잘못 이였을까요?

    • Guest

      seok kim님의 혜안이 돋보이네요…
      2010년 8월에 이 업체에서 채용공고를 낸 적이 있죠…(오늘 방문한 것도 채용공고가 올라왔길레… 한 번 와 봤죠) 어찌나 화려한 스펙을 요구하던지…(오늘 올라온 채용공고도 만만치 않지만…) 그래서 얼마나 주려고 하나 봤더니 꼴랑 2400 써 놨더군요…
      그럴 듯하게 포장해도 결국은 노동력 착취, 피 빨아 먹는 회사 같더군요…
      그나마 미래가 보이는 건 아래와 같은 내용의 메일을 보냈더니 해명하는 답장을 보내 왔다는 거~

      메일 제목 : 입사지원
      “이라도 할줄 알았삼? ㅋㅋㅋ 업무요구 사항이 하도 화려하길레 얼마나 주려고 그러나 했더니 ㅋㅋㅋ 미챠 꼴랑 2400 아~ 지나던 개도 웃겠구나 지원자 한 명도 없다에 백만스물두표 꽝꽝 내참 어이가 없어 없는 시간 쪼개 메일까지 보내니 대갈통 똥부터 푸시오”

      • 댁이나 잘 하세요

        이 글 본사람의 대부분은 Guest 님이 지나치다고 생각할 것 같네요. 저를 포함해서… 그냥 지원 안하면 되는거 아닌가요?

  • dropit

    웹액츄얼리 지원을 고민하다 이 글을 보게 되었네요. 역시 구글 최고 –b 여기서 나온 책이 훌륭해 지원하고 싶었는데 접었습니다. 잡코리아 구인 건이 삼년간 한 달에 한 번꼴. 객관적인 데이터가 모든 것을 말해주는듯 싶습니다. 이력서와 자소서에 공들인 시간이 아깝습니다. 맨 위 두 리플에 공감하며 이상~

    • http://www.webactually.co.kr webactually

      안녕하세요 dropit님,

      웹액츄얼리팀입니다. 저희 회사에 관심보여주셔서 감사합니다.

      저희의 생각은 책을 구매하는 것이 아닌 입사지원일 경우 그 회사의 내부 상황을 보고 판단하셔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번역서를 구매할 때 원서를 먼저 검토해보는 것이 필요하듯, 입사지원도 회사의 철학과 가려는 방향, 마인드 이런 것 등을 먼저 보셔야 합니다.

      아마도 dropit님은 저희와 어떤 직접적인 인연이 없으신데도 이렇게 글을 쓰신데에는 어떠한 이유가 있을까 생각이 들었습니다. 저희 회사를 너무 부정적인 관점에서만 보지 마시고 조금만 한발자국 뒤에서 긍정적으로 봐주시기를 부탁드릴께요. 함께 기쁘게 일할 수 있는 동료를 찾는 일이 생각보다 힘든 일이라는 것을 작은 회사에서 일해보니 새삼 느끼게 됩니다.

      저희의 소중한 독자님이 주신 이런 글을 읽으니 마음이 많이 무겁습니다만, 저희가 더 분발해야할 것 같다는 생각을 하게되었습니다. 모두가 좋아하는 회사의 모습을 갖추기까지 아직 갈길이 멀지만 화이팅하겠습니다.

      그럼 좋은 연말되세요.

      웹액츄얼리팀.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