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폼

BLOG Here are some topics that have been on our mind lately.

[] FUTURE OF WEB DESIGN 컨퍼런스를 다녀와서
29 May 2010 by http://bit.ly/JLw4iI

[2010 FUTURE OF WEB DESIGN Conference, London] Part 1.

웹액츄얼리팀은 지난 5월 17~19일까지 런던에서 열린 ‘FUTURE OF WEB DESIGN‘ 컨퍼런스에 다녀왔습니다. 디자이너 1명과 프론트엔드 개발자 1명이 참여했습니다. 때마침 아일랜드에서 화산이 다시 터져 가슴이 조마조마했지만, 무사히 다녀올 수 있었습니다.

이번 컨퍼런스를 통해 다시 한번 느낀 것은 글로벌 웹디자인 트렌드에 대한 수준을 절대로 놓치지 말아야겠다는 것이었습니다. 앞으로도 웹액츄얼리와 함께하는 고객분들께 더 수준높은 서비스를 해드리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이번 컨퍼런스를 통해 배우고 느낀 것 등을 4회에 걸쳐 블로그에 올립니다.

많은 관심과 격려 부탁드립니다. ^^
[편집자주]

Part 1 : Play, Destroy, Create, and Socialize! : 전반적인 컨퍼런스에 대한 생각

Part 2 : 감성 인터페이스 디자인(Emotional Interface Design : The Gateway to Passionate Users)

Part 3 : 헤드스케이프의 공동 창업자 폴 보아그(Paul Boag)의 “성공적인 웹 디자인 비즈니스 운영하기 (How to Run a Successful Web Design Business)”

Part 4 : You Know Who 대표 사라 파멘터(Sarah Parmenter)의 “10가지 아이폰 인터페이스 디자인 팁 (10 Tips for iPhone Interface Design)”


Play, Destroy, Create, and Socialize!

Future of Web Deign Conference London 2010

Photo by Stefan Nitzsche. Some rights reserved.

Future of Web DesignLondon 2010 Conference는 웹디자이너와 프론트앤드 개발자가 주로 다루는 토픽을 주제로 매해 개최된다. 올해 컨퍼런스의 토픽은 HTML5, CSS3, jQuery, UX, 디자인, 비즈니스. 각 분야 최고 전문가들의 강연은 물론 워크샵, 디자인 클리닉 등 다양한 이벤트로 3일간의 스케쥴이 빡빡하게 채워져 있었다.


Surprise! Surprise! Surprise!

새로운 것들을 많이 경험하고, 배울 것이라는 기대를 잔뜩 가지고 참석했음에도 컨퍼런스에서 마주친 모든 경험은 놀라움과 새로움의 연속이었다.

My Two Big Stars!

웹디자이너라는 말이 생소했던 시절부터 일을 해온 나를 한없이 작고 부끄럽게 만들었던 두 남자. 브랜든 도즈(Brendan Dawes)와 조슈아 데이비스(Joshua Davis). 이들의 강연을 직접 듣고, 짧은 인사를 나누고, 한 공간에 머물러 있었다는 사실만으로도 올해 컨퍼런스 참석의 목적은 이미 반 이상 달성한 것과 마찬가지!

fowd2

Talk – Action = Shit (행동이 결여된 말은 절대 쓸모없다.) Photo by Marc Thiele. Some rights reserved.

폴 보아그(Paul Boag)의 워크샵에 참석하느라 조슈아의 워크샵은 놓쳤지만, 낙서하듯 자유롭게 풀어나가는 브랜든 도즈의 강연은 크리에이티브 그 자체. ‘부인의 가방 속’처럼 매우 사소한 생활의 한 부분에서도 의미를 찾고, 작업으로 구상하고, 만드는 그의 크리에이티브의 핵심은 즐기면서 일하는 것.

디자인과 테크닉을 신나게 버무려서 예술로 뚝~딱! 만들어 버리는 이 두 사람의 천재적인 크리에이티브의 비결은 모든 과정을 기분 좋게 즐기면서 창조해 나가는 것이다.

영국인들은 변화에 둔하다? No!

올해의 가장 뜨거운 이슈는 단연 HTML5, CSS3! 컨퍼런스 시작 전에 ‘’현재 HTML5와 CSS3로 작업하는 사람은 손을 들어보라’’고 했다. 거의 절반 정도 되는 사람들이 손을 들었다. 컨퍼런스에 함께 참석한 우리 회사 프론트앤드 개발자의 말이 한국에는 열 손가락에도 꼽기 힘들 것이라고 했다.

댄 씨더홈(Dan Cederholm)은 이 날 강연에서 “CSS3 시작하기(How to Get Started with CSS3)”라는 주제를 가지고, CSS3를 통한 변환, 애니메이션, 투명도 등의 풍부한 표현이 가능하다는 것을 데모 사이트 : Things We Left On The Moon을 통해 보여줬다. 너무도 심플한 코딩 방법에 디자이너인 나도 CSS3를 좀더 공부해야겠다는 욕심을 가지게 해 준 강연이었다.

오페라의 브루스 로슨(Bruce Lawson)도 “HTML5 웹사이트 만들기(How to Build a HTML5 Website)” 라는 주제로 정말 심플해진 docktypes 작성부터, HTML5 Validate, 플래시나 실버라이트 없이 비디오를 직접 페이지에 넣는 라이브 데모 코딩을 보여주었다.

변화에 둔감하다는 영국인들. ‘새롭고 좋은 것보다 오래된 나쁜 것을 선택한다’ 1는 영국인들. 하지만 그들의 또 다른 장점은 매우 합리적이라는 것이다. 그들은 ‘’웹은 정보 전달의 수단으로서 기본에 충실하면서 어플리케이션 기능을 제공할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들이 HTML5에 관심이 큰 이유는 아마도 ‘이제야 표준 웹의 근본적인 변화를 시도할 수 있는 시기다 왔다’’고 생각하기 때문인 것 같다.

No Wall between Us

fowd5

이번 컨펀러스에서 느낀 또 하나의 놀라움은 한국에서처럼 발표만 하고 사라지는 강사들은 찾아볼 수 없었다는 것이다.

컨퍼런스의 모든 강연자들은 각 분야 최고의 전문가들이다. 그들 대부분은 책을 쓰고, 강연을 하는 등 여러 가지 글로벌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이들이다. (이 많은 일들을 다들 어떻게 해내는지 사실 그것이 미래의 웹 보다 더 궁금할 지경이다.)

그러나 그들은 티타임, 점심시간, 심지어 새벽까지 이어진 파티에서도 자리를 떠나지 않고 참석한 사람들과 어울려 끊임없이 의견을 주고 받고, 심도 깊은 토론을 하고, 어드바이스를 아끼지 않았다.

그들도 이 자리를 일로 생각하기 보다는 즐기는 것 같았다. 공통 주제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 모인 곳, 코드 얘기, 악독한 클라이언트 얘기를 아무렇지 않게 던져도 대화가 되는 곳이 많지 않다는 것은 그들도 잘 알기 때문일까?

웹디자인 비즈니스를 크리에이티브하게 그리고 성공적으로 키워 나가기 위한 노하우를 A-Z까지 아낌없이 알려 준 유쾌한 폴 보아그와 아이폰 인터페이스 디자인의 소소한 부분까지 노하우를 공개해 준 아름다운 사라 파멘터(Sarah Parmenter)의 강의는 정말 많은 도움이 되었다.


They are Social Geeks!

fowd3

Photo by Stefan Nitzsche. Some rights reserved.

흔히 개발자는 골방에서 새벽 시간을 이용하여 작업을 하고, 사람들과의 접촉은 불필요하게 여긴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내가 컨퍼런스에서 만난 대부분의 개발자들은 스마트폰과 애플 노트북을 이용하여 끝임없이 소통을 시도하며, 서로에게서 정보를 얻고, 어드바이스를 받는 등의 일에 매우 사교적이었다.

비즈니스 카드대신 스마트폰으로 트위터나 페이스북 등의 아이디를 교환하고, 프로필 사진을 확인하여 바로 팔로우에 맞팔! 이것이 바로 그들이 인맥을 구축하는 방식이다. 컨퍼런스 이후, 웹액츄얼리 트위터에 외국인 팔로우 수가 많이 증가한 이유가 바로 이 때문이다.


After Conference

fowd4

‘CSS 마스터 전략’의 공동 저자인 colly.com사이먼 콜린슨(Simon Collison)는 매해 컨퍼런스에 강사로 참여했지만, 이번 컨퍼런스가 강사, 프로그램, 장소, 음식, 네트웍 등 모든 측면에서 어느 해 보다 가장 즐거웠고 준비가 잘 되었다고 평가했다. 물론 활발하게 참여해준 사람들과의 대화도 큰 즐거움 이었고 모두를 사랑한다고 그의 블로그에 남겼다.

컨퍼런스가 끝나자 공허함이 찾아들었다. 3일 동안 빠쁘게 정보를 흡수하고, 네트워크를 쌓고, 함께 웃고, 감동을 나누었던 시간들, 사람들이 눈앞에 아른거렸다. 다음 날 히드로에서 서울까지 오늘 길 내내 틈틈이 트위터로 사람들과 인사를 나누고, 이제 각자의 자리로 돌아간 사람들이 남긴 메시지들을 읽으면서 공허함을 달랬다. 한가지 분명한 점은 모두가 나와 같은 감정으로 그 시간을 그리워하고 있다는 것이었다.


Tip! 영국에 다녀온 것 처럼 Future of  Web Design 현장감 있게 즐기기!

트위터에서 해쉬 태그 #fowd를 이용해 검색된 타임라인을 꼼꼼하게 보세요~.
컨퍼런스의 생생하고, 자세한 정보를 얻으실 수 있습니다.


Special Thanks to Stefan and Marc

for a permission using wonderful photographs to our blog.

Stefan Nitzsche : Freelance web developer, designer and consultant. More Photos at Flickr…
Marc Thiele : German graphic, web designer and author. More Photos at Flickr…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1. 프랑스 작가 앙드레 모루아의 『영국사』

브랜든 도즈(Brendan Dawes) : Magnetic North의 디렉터. 
조슈아 데이비스(Joshua Davis) : Joshua Davis Studios 플래시 액션 스크립트 아티스트.
댄 씨더홈 (Dan Cederholm) : SimpleBits의 대표. 웹표준, CSS와 관련 된 여러권의 책이 출간.
폴 보아그(Paul Boag) : Headscape 공동 창업자. 팟캐스트(Boagworld Web Design Advice)에서 웹디자인 및 비즈니스에 대한 조언을 얻을 수 있다. http://boagworld.com
브루스 로슨(Bruce Lawson) : 오페라의 웹애반젤리스트 www.brucelawson.co.uk
아론 월터(Aarron Walter) : MailChimp UX 디자이너 http://aarronwalter.com
사라 파멘터(Sarah Parmenter)  : You Know Who 대표, 아이폰 인터페이스 디자이너 www.sazzy.co.uk
사이먼 콜린슨(Simon Collison) : CSS 마스터 전략의 저자.  colly.com

kimee

웹액츄얼리 디렉터. 워드프레스, 타이포그래피를 애정하고, 취미는 다양한 스테이셔너리 모으기.

Comments

  • kimee

    하단의 모든 강사이름을 클릭하시면 트위터 계정과 바로 연결 됩니다. 팔로우 하시면 금쪽보다 귀한 정보들을 직접 받으실 수 있습니다. ^^

  • zunsc

    와우 멋진 곳을 다녀 오셨군요~ 다음 편이 더욱 기대됩니다 ㅋㅋ

  • yichang

    음… 한국에도 이런 회사가 있네요. ㅡㅡ;; 앞으로 많은 활동 부탁드려요. 뉴욕에 있는 내 친구가 이야기해서 들어와봤는데, 정말 멋진 분들이 활동하시는거 같아요~ 현재 미국에서는 이미 HTML5, CSS3를 적용해서 멋진 사이트들을 많이 만들고 있습니다. 수고하세요~ 종종 놀러오겠습니다~

  • leekmin

    멋지십니다. 국제 컨퍼런스…
    후기를 읽는 것만으로도 HTML5,CSS3가 성큼성큼 다가옴이 느껴지네요.
    한국은 아직 살랑바람처럼 불고 있는 HTML5,CSS3의 바람이 언젠가는 폭풍처럼 불어닥치겠죠? 그전에 벽돌하나라도 쌓아올려야겠네요.
    다음 후기 기다리는 1人 추가입니다요!

  • cienna

    비즈니스 카드대신 스마트폰으로 트위터, 페이스북 등의 아이디를 교환 한다는 말이 참 인상적이었습니다. 우리나라에도 소셜미디어가 하루빨리 자리잡아, 이러한 분위기가 형성되는 날이 머지않아 오겠죠?~ 멋지네요~ :D

  • gustave

    보통 우리나라에서 컨퍼런스라고 하면 발표자의 발표를 듣고, 참관하는 사람은 일방적으로 듣고 받아들이는 형태거나 간혹 질문을 통한 피드백이 전부입니다. 하지만 다녀오신 컨퍼런스는 다루는 주제도 뚜렷하고 진행도 지식의 교류는 물론 참가자들 끼리의 교류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모습이 너무 좋네요.
    우리나라에도 언젠가는 이런 스마트한 컨퍼런스가 열리는 날이 오겠죠?
    명함대신 스마트폰으로 즉석에서 트위터를 맞팔로잉하며 인맥을 구축하는 모습또한 신선합니다. 다음 후기도 기대할께요 ^-^

  • 눈꽃

    와 생생한 후기..!!! 멋집니다 +ㅁ+ 한국의 웹 안에 갇혀서 우물 안 개구리 되어가는지도 모르고 있었네요;;; talk – action = shit. 마음에 새기고 갑니다. ^ㅡ^ 감사히 잘 봤어요!!!!

  • blackbean

    Talk – Action = Shit 맘에 와 닿는 말입니다!
    끊임없이 연구하고 소통하는 길만이 미래를 내다 볼 수 있는
    지름길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다음글도 기대할께요~

  • yunzoo

    글 쓰는 사람이라 그런지 개인적으로 UX디자인에 관심이 많습니다. 좋은 UX디자인은 사용자 편의성을 높여줄 뿐만 아니라 좋은 글이 널리, 잘~ 유표될 수 있도록 글에 날개를 달아주는 역할도 하니까요. 그래서 다음 스토리(아론 월터의 “감성 인터페이스 디자인”)가 무지하게 기대됩니다~ 좋은 정보를 얻은 보답으로 제가 가진 정보도 나눕니다~ 2010 Social Media Marketing Industry Report. Download↓ http://j.mp/9v5gcC

  • 0hoo

    영국인들은 변화에 둔하다? No!

    예전에 테크크런치 에디터가 유럽은 일도 많이 안하고 게으르고 해서 스타트업이 별로 안나온다는 말도 했었는데 HTML5쪽은 다를지도 모르겠네요. 다음글 기다립니다 +_+

  • ehanlove

    저또한 “FOWD”에 참가했던 한 사람으로써 창피 했던 몇가지!
    HTML5와 CSS를 사용하여 일을 하고 있느냐?? 하는 질문에 손을 들 수 없었던 것 (우리나라는 익스플로러 기반이기 때문에 HTML5를 사용하기 어렵죠ㅠㅠ), 그리고 어떤 Speaker가 한국에서는 Active-x로 만들어진 비싼 웹사이트라고 했을때.. 앞으로 우리 나라도 홈페이지를 만드는 사람은 찍어내듯이 만드는 웹사이트가 아닌, 크레이티브하고 자부심을 갖을 수 있는 그런 사이트를 만드는 사람이 많아 졌으면 좋겠네요~

  • ehanlove

    다음 후기는 언제 올라오나요??

  • Pingback: 열정적인 크리에이티브 웹디자이너를 찾습니다!! | Webactually Korea

Twitter